기사제목 광주 지난해 화재·구조·구급 출동, 전년대비 감소
보내는분 이메일
받는분 이메일

광주 지난해 화재·구조·구급 출동, 전년대비 감소

광주시 소방본부, 하루평균 화재 2.31건, 구조 49.9건, 구급 185.7건 출동
기사입력 2020.01.14 09:32
댓글 0
  •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 

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가 지난해 화재·구조·구급 출동을 분석한 결과 2018년 대비 건수와 인원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화재는 하루 평균 2.31건 총 843건이 발생해 전년 860건 대비 2.0% 줄고 61명의 인명피해와 45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.

 

 구조(생활안전 포함)는 하루 평균 49.9건 총 18203건 발생해 전년 18747건 대비 2.9% 줄었으며 하루 평균 9명을 구조했다.

 

 구급출동은 하루 평균 185.7건 총 67769건으로 전년 68605건 대비 1.2% 감소했으며 하루 평균 132.7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.

 

 화재 발생 원인별로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50.7%(427)으로 가장 많고, 전기 24.7%(208), 기계 9.6%(81), 원인 미상 6.9%(58)으로 집계됐다.

 

 부주의 화재를 유형별로 보면, 담배꽁초 방치가 29.3%(125)로 가장 많고, 음식물 조리 25.3%(108), 쓰레기 소각 15.7%(67), 기타 8.7%(37) 순이다.

 

 화재발생 장소로는 비주거 시설에서 33.5%(282)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, 주거 시설 32.4%(273), 기타 야외 16.4%(138), 자동차 13.6% (115), 임야 4.2%(35) 순으로 발생했다.

 

 구조처리 건수는 16007건이며, 안전조치 3975(24.8%), 벌집제거 2332(14.5%), 화재 2178(13.6%), 동물포획 1911(11.9%), 잠금장치개방 1734(10.8%) 순으로 벌집제거, 승강기, 화재 등 출동이 줄어들면서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.

 

 특히, 시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안전분야인 벌집제거 출동이 전년보다 319건이 줄어드는 등 최근 3년간 감소했으며, 멧돼지, , 고라니 포획 등 동물포획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.

 

 요일별로는 금요일, 토요일, 일요일 순으로 평일보다는 주말에 출동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구급출동은 질병(통증, 의식저하 등)31313(64.7%)로 가장 많았으며, 사고 부상(추락, 낙상 등) 1358(21.4%), 교통사고 5139(10.6%) 순이었다.

 

 장소별로는 가정 28556(59%), 도로 6382(13%), 상업시설 2696(5.6%) 등이었다.

 

 연령층은 60대 이상이 2723(42.8%)으로 가장 많았으며, 50대가 8612(17.8%), 405980(12.3%) 순으로 고령자일수록 119구급대를 이용하는 빈도수가 높았다.

 

 황기석 시 소방안전본부장은 화재안전특별조사, 안전교육 등으로 시민들의 화재예방과 안전의식 수준이 높아져 출동 건수가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시민이 만족하고 안전한 광주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소방서비스를 확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.

 

/정해량 기자

<저작권자ⓒ투데이미디어뉴스1, everyd.co.kr & todaymedianews1.co.kr 무단전재-재배포금지. >
 
 
 
 
매일뉴스 (http://매일뉴스.com) /  등록일 : 2013..4. 1 /대표메일 : mchm2013@naver.com  
Ω 전남 목포시 옥암동 1166-1 / 회장: 최형주/ 발행 : 문철호/ 편집인: 문철호 /청소년보호책임자: 문철호 
등록번호 : 전남 아 00199 /대표전화 070-8803-5737 : Ω 영암군 영암읍 역몰길12
투데이미디어뉴스1, everyd.co.kr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제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